Collection/En’s Fashion
2011. 12. 28. 00:00
올 한 해 동안 엔실장이 전해드렸던 스타일링 조언은 좀 어떠셨나요? 여러분이 패셔니 스타로 거듭나는데 꼭 필요한 정보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때론 평소 하기 힘든 과감한 시도들을 제안 드리기도 하고, 누구나 즐겨 입을 수 있는 포멀한 스타일들을 추천하기도 했었는데요. 오늘 En’s Style에서는 그 중에서도 많은 분들이 즐겨 입고 사랑해줬던 2011년 유행 스타일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이 전에는 색감이 너무 강한 컬러들은 다소 촌스럽다는 인식을 주곤 했죠? 그런데 올 봄부터 그런 편견을 깨고 화사한 비비드 컬러가 유행을 타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대부분 블루와 화이트와 같은 무채색 상하의를 입고 그 위에 오렌지, 핑크, 블루, 그린, 레드 등 채도가 높은 비비드 컬러의 아웃터를 걸쳐 포인트를 주는 스타일링을 시도했었죠. 간혹 패션감각이 남다른 분들은 블라우스나 치마를 블루와 엘로우로 입고 주황 재킷을 걸치거나 엘로우 스타킹을 신는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비드 컬러로 매치하는 과감한 시도를 하기도 했었죠.
매년 몇 가지 복고적인 아이템이 유행을 타는데요 올해는 도트 무늬가 각광을 받았네요. 도트 무늬는 지난 S/S 런어웨이에서 수많은 디자이너들에 의해 다뤄지며 유행을 예감케 했었는데요 배우 남상미 씨와 이민정, 최정원 씨 등 많은 배우들이 공식 석상에 도트 무늬 원피스를 입고 나와 단아하면서도 여성적인 아름다움을 뽐냈습니다.
작년까지 유행했던 미니스커트와는 다르게 올해는 여성스러우면서도 독특하고, 편안한 길이감의 맥시스커트가 유행했습니다. 자우림의 김윤아 등이 다양한 맥시스커트를 애용해 자유롭고 히피스러운 연출을 보여줘 많은 여성 분들에게 어필한 매력적인 스타일이었죠?
상의는 루즈하게 하의는 타이트하게 입는 하의실종 패션이 올해도 여전히 사랑 받고 있네요. 여름철에만 입는 것이라 생각했던 핫팬츠를 겨울철에도 레깅스, 부츠 등과 함께 착용하면서 이제 시즌을 가리지 않는 핫한 아이템이 됐어요~^^ 하의실종 패션은 상대적으로 다리가 길어 보이고 슬림한 느낌을 줘서 체형이 보정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고, 미니스커트를 입었을 때와는 달리 활동성도 좋아 앞으로도 쭈욱 많은 사랑을 받을 것 같습니다.
트위터추천하기 페이스북추천하기 한RSS 구독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1. 이설희 2011.12.28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부다 너무 이뻐요ㅎㅎ
    비비드컬러는 저랑 좀 안맞는거 같지만요ㅎ

  2. amy kim 2011.12.29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닷 원피스 굿ㅋ
    엔실장님 말씀대로 정말 단아하네요

  3. yoonji 2011.12.29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엔터식스가면 저 사진에 있는 옷들 다 있나요?

  4. 뽀미 2012.01.03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트 무늬 넘 좋아요 ^^

  5. 패션새내기 2012.01.13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비비드 컬러를 공부했는데 여기 나오니 너무 기뻐~ ㅠㅠ

트위터

페이스북

rss

유튜브

opencast
분류 전체보기 (2003)
Collection (770)
Life & Talk (281)
Now Event (256)
Now Enter6 (680)


Enter-6 Youtube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