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ction/En's Beauty
2015. 12. 1. 18:02

 

새하얀 설원에서 피부를 지켜라! 스키장 피부관리 TIP

(겨울철 피부관리법, 스키장 자외선, 겨울 자외선, 스키장 피부 보습)

 

 

이제 정말 겨울이 왔나 봅니다. 전국의 스키장들이 연이어 개장 소식을 알리며, 겨울 스포츠 마니아들의 마음에 불을 지피고 있는데요. 그런데 혹시 스키장에서 받는 자외선 양이 여름보다 더 많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스키장에 방문하기 전 반드시 알아둬야 할 피부관리 TIP! 지금부터 전해 드릴게요.

 

 

 

스키장, 자외선 주의보

 

 

 

 

자외선차단제는 일년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발라줘야 하지만, 아무래도 겨울에는 자외선이 강한 여름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덜 쓰게 되는데요. 하지만 스키장에 방문할 계획이라면 여름 못지 않은 자외선 차단을 각오해야만 합니다. 새하얀 설원은 자외선을 80% 이상을 반사하기 때문인데요. 이는 여름철 자외선의 무려 3~4배 이상에 달하는 높은 수치랍니다. , 자외선 차단을 소홀히 한 채 스키를 즐겼다간 강한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손상을 피할 수 없게 된다는 것! 게다가 자외선은 피부노화의 주범이 되기도 하죠!

 

 

 

 

 

그렇기 때문에 스키나 보드를 타기 전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히 발라 주는 것이 중요한데요. 눈으로부터 강한 자외선이 반사되는 만큼 자외선차단제를 고를 때에는 PA+++, SPF50 이상의 제품을 추천합니다. 참고로 자외선차단제는 햇빛을 받기 30분 전에 미리 발라두는 것이 좋은데요. 물론 이마나 콧등과 같이 튀어나온 부위에는 더 꼼꼼히 발라 줘야겠죠?

 

 

 

 

 

외출 전 자외선차단제를 발랐다고 해서 절대 안심하지 마세요! 스키를 타다 보면 땀이나 옷에 의해 자외선 차단제가 쉽게 닦여 나가기 때문인데요. 지속적으로 자외선 차단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최소 2시간 간격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수시로 덧발라 줘야만 합니다. 이때 스틱 타입의 자외선차단제를 활용하면 야외 활동 시 보다 손쉽게 덧바를 수 있으니 참고 하세요.

 

 

 

잠깐만요! 보습크림 바르고 가실게요~

 

 

 

 

스키장의 건조하고 차가운 바람 역시 자외선만큼이나 우리의 피부를 괴롭게 만드는데요. 스키를 타는 동안 찬 바람을 잔뜩 맞게 되면 피부가 건조하고 거칠어 질뿐만 아니라, 각질이 일어나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스키를 타기 전 고보습 제품을 얼굴 전체에 꼼꼼히 발라 피부 장벽을 강화해주도록 합니다.

 

 

 

 

 

쉽게 건조해지기 쉬운 눈가나 입술은 특히 더 신경 써야 하는데요. 입술의 경우 피지선이 발달해 있지 않기 때문에 쉽게 메마르고 심한 경우 입술이 갈라질 수 있어, 립밤을 휴대하며 수시로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립밤에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면 금상첨화겠죠?

 

 

 

 

 

스키를 타고 난 뒤의 피부관리도 중요해요. 아무리 보습제를 충분히 발랐다고 할 지라도, 찬 바람을 맞다 보면 잔뜩 자극 받은 피부를 마주하게 되는데요. 이럴 땐 팩을 올려 피부를 진정시키거나, 세안 후 보습 및 영양 제품을 단계별로 발라 영양을 공급해 주세요. 일어난 피부 각질을 정리하겠다며 필링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자극 받은 피부를 더 자극시킬 수 있으므로 금물! 스키를 타고 난 후 많이 피곤한 상태라 피부관리에 많은 시간을 들일 수 없다면, 자는 동안 피부에 영양을 집중 공급해 줄 수 있는 슬리핑팩을 추천해 드립니다.

 

 

 

 

 

 

 

 

트위터추천하기 페이스북추천하기 한RSS 구독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Collection/En's Beauty
2015. 10. 27. 18:30

 

가을에도 촉촉한 피부 만들기~ 가을철 피부관리법

(가을 피부 건조, 보습크림 추천, 바디보습제, 겨울철 피부관리)

 

 

유분이 마구마구 넘치던 여름과 달리 가을엔 그야말로 피부 가뭄을 겪게 되는데요. 가을의 건조한 대기는 피부를 한없이 건조하게 만들어 각종 피부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차가운 가을바람에 맞서 피부 보습에 더욱 더 신경 써야 할 때인데요. 그래서 오늘은 가을철 피부관리에 도움이 될만한 다양한 피부관리 제품들을 추천해 드리도록 할게요.

 

 

보습에 앞서 각질제거가 우선!

 

 

 

 

가을/겨울에는 피부가 급격히 건조해지기 때문에 그 무엇보다도 보습에 가장 많은 공을 들이게 되는데요. 하지만 아무리 보습에 신경 쓴다 해도 일어나는 각질을 잠재우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습에 앞서 주기적인 각질제거가 필수인데요. 각질은 메이크업을 들뜨게 하는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모공을 막아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랍니다.

 

 

 

 

 

1) [데트클리어] 브라이트 앤 필 필링젤리 : 자연유래 AHA&BHA 성분을 함유하여 피부 자극을 줄인 각질제거제
    (
올리브영 ▶ 왕십리역점, 동탄메타폴리스점, 강변테크노마트점)

2) [SEP] 썸봉 필링스틱 : AHA&BHA 함유, 쓱쓱 문지르기만 하면 간편하게 각질이 제거되는 필링스틱
    (
올리브영  왕십리역점, 동탄메타폴리점, 강변테크노마트점)

 

그렇다고 해서 각질을 너무 자주 제거할 필요는 없는데요~ 이는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기 때문! 본인 피부 타입을 고려하여 되도록 저자극성의 각질제거제를 선택한 후, 1회 정도로만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각질을 제거하고 난 다음에는 충분한 보습이 필수라는 점, 잊지 마세요~

 

 

 

수분 가득~ 촉촉한 피부 만들기

 

 

 

 

1) [닥터자르트] 세라마이딘 크림 : 피부를 구성하는 성분 중 하나인 세라마이드가 함유되어,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시켜주고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고보습 크림. (올리브영 / 왕십리역점, 동탄메타폴리스점, 강변테크노마트점)

2) [토니모리] 내추럴스 산양유 프리미엄 보습 크림 : 청정 뉴질랜드 북섬 단일 목장의 프리미엄 산양유 추출물을 사용하여, 피부 밀도를 높이고 보습 장벽을 강화시켜주는 고보습 크림. (토니모리 / 동탄메타폴리스점, 강변테크노마트점, 상봉점, 파크에비뉴 한양대점)

3) [네이처리퍼블릭] 쉐어버터 스팀크림 울트라 : 고온스팀공법으로 쉐어버터를 함유한 건성용 보습크림. (네이처리퍼블릭 / 왕십리역점, 파크에비뉴 한양대점)

 

가을/겨울철 피부 보습의 중요성은 여러 번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데요. 보습을 소홀이 하여 피부를 건조하게 두면 각질, 피부 가려움증 등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피부 탄력이 저하되어 피부 노화의 주범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건조할 틈이 없도록 24시간 촉촉한 피부를 만들어 주는 것이 관건인데요. 잦은 세안은 유·수분 밸런스를 무너뜨릴 수 있으므로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세안 후에는 고보습 제품을 통해 피부 보습막을 강화해 주세요~ 건성피부라면 수분크림만으로는 피부 보습에 부족함을 느끼기 쉬운데요. 수분크림을 바른 뒤 페이스오일을 더해주면 피부 보습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바디에도 보습이 필수!

 

 

 

1) [뉴트로지나] 노르웨이젼 포뮬러 바디 에멀젼 : 순도 99.5%의 고농도 글리세린이 피부 10번층까지 흡수, 마치 보습밴드로 감싼 듯 즉각적인 피부 보습막을 형성해주는 바디 에멀전. (올리브영 / 왕십리역점, 동탄메타폴리스점, 강변테크노마트점)

2) [더바디샵] 스파 위즈덤 아프리카 셰어버터 앤 쎄서미 오일 바디밤 : 아프리카 리메니아 오일과 코코아 버터, 셰어버터, 쎄서미 오일 등이 함유되어 피부를 부드럽고 촉촉하게 가꿔주는 바디밤. (더바디샵 / 왕십리역점, 동탄메타폴리스점, 강변테크노마트점, 상봉점)

 

가을/겨울에 건조한 것이 얼굴만은 아니죠? 얼굴만큼이나 바디케어에도 많은 신경을 써야 하는데요. 특히 바디는 얼굴에 비해 피지선이 적기 때문에 보다 쉽게 건조해진다는 사실! 그러므로 샤워나 목욕 후 바디밤이나 바디오일, 바디로션 등을 통해, 바디를 촉촉하고 부드럽게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가을/겨울 시즌에는 되도록 묽은 타입보다 되직한 타입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촉촉한 피부를 지키기 위한 생활 TIP

 

 

 

 

건조한 계절에 맞서 피부를 촉촉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도 중요한데요. 충분한 수분 섭취는 기본 중에 기본! 하루 1.5~2L 정도로 마시되, 한번에 많이 마시기 보다는 수시로 마셔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가습기나 젖은 수건 등을 이용하여 실내 습도를 50~60% 정도로 유지시켜 주세요. 샤워나 목욕을 너무 오래하면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기 쉽습니다. 샤워&목욕 시간은 짧게! 그리고 물기가 마르기 전에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 주세요. 각질 제거를 목적으로 과하게 때를 미는 것 역시 금물입니다.

 

 

 

 

 

 

 

트위터추천하기 페이스북추천하기 한RSS 구독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Collection/En’s Clinic
2015. 2. 5. 19:02

 

겨울철 건조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피부보습법, 과보습을 주의하라!

 

 

안녕하세요. 엔터식스 스타일매거진 블로그 엔닥터, 명동클린업피부과 김지영 원장입니다. 건조한 겨울철이라 그런지 요즘 몇 시간이 지나도 강한 보습력을 유지시켜주는 크림들이 유행하고 있죠? 하지만 이러한 고보습이 정말로 피부에 많은 도움이 될까요? 적절한 보습은 도움이 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것이 지나치면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는데요. 지금부터 건조한 피부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피부보습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보습이 지나치면 과보습이 된다.

 

 

 

 

보통 보습제에는 약 80% 정도의 수분과 함께 여러 다른 성분들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화장품 대부분에 보습성분이 첨가되어 있다는 사실입니다. 여기에는 자외선 차단제, 비비크림, 파운데이션 등도 포함됩니다. 즉 우리는 기초화장에서부터 메이크업까지 여러 단계에 걸쳐 보습성분을 계속 바르고 있는 셈인데요. 이렇게 될 경우 과보습 상태가 되어 버릴 수 있습니다.

 

 

 

 

 

위의 자료는 민감한 여성의 피부에 자극을 일으키는 요소에 따른 코스메틱 제품들을 순위별로 정리해 놓은 것입니다.

보시다시피 토너, 스크럽제, 메이크업, 향수 등의 제품들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놀라운 것은 향수에 이어 보습제가 25.5%라는 높은 퍼센트로 랭크되어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는 헤어스프레이와 샴푸보다도 높은데요. 이것은 곧 보습제가 피부의 자극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결과이기도 합니다.

 

 

 

보습제를 바른 직후 피부가 따갑다면

 

 

 

 

실제로 많은 분들이 화장품을 바르고 난 뒤 따갑거나 또는 피부가 화끈거리는 작열감을 심하게 느끼곤 합니다. 만약 현재 그런 증상을 느끼고 있다면 화장품을 바르기 전에 피부를 30분간 충분히 건조시킨 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이는 피부에 물기가 남아 있을 경우 보습제가 피부를 자극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피부 보습 상식과는 정반대의 방법인데요. 이 방법을 통해 민감도가 조금씩 감소되는 것이 느껴지면, 피부 건조 시간을 일주일에 5분씩 줄여나가도록 합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새 클렌징 후 바로 보습제를 사용하여도 민감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게 될 것입니다.

 

 

 

세안 후 수건 사용은?

 

 

 

 

요즘 건조함을 막기 위해 세안 후 수건을 사용하지 않고 그냥 말리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런 방법이 피부 보습에 도움이 되는 것은 맞습니다. 이렇게 할 경우 피부 수화가 1.5시간 이상 지속되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이 점은 장점이면서 단점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피부보습을 오래 유지하다 보면 피부가 일시적으로 약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목욕 후 피부가 물러지는 현상처럼 말이죠.

 

 

세안 후 수건을 사용할 때에는 되도록 두드리거나 지그시 눌러서 말리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만약 얼굴이 많이 건조하다면 시원한 공기에 그냥 말리는 것도 나쁘지 않은데요. 요즘 같은 추운 날씨엔 조금 무리겠죠? 참고로 피부에 가장 좋지 않은 방법은 수건으로 피부를 훑듯이 말리는 것이니 이 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보습제 얼마나 발라야 할까?

 

 

 

 

자외선 차단제는 여러 번 덧발라야만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는 사실. 많이 알고 계시죠? 이는 보습제도 다르지 않습니다. 어떤 보습제든 바르고 난 뒤 8시간이 지나면 처음 바른 용량의 50%가 제거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습제는 아침, 저녁으로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피부가 많이 건조한 편이라면 아침, 저녁, 자기 전 이렇게 세 번 발라줍니다. 페이스 오일이나 오일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크림은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역으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보습과 오일성분이 적절히 섞인 보습제를 하루 2회 이상 발라 피부 보습을 유지하도록 합니다.

 

 

 

 

 

(▲ 이미지를 누르면 김지영 원장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트위터추천하기 페이스북추천하기 한RSS 구독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Collection/En's Beauty
2015. 1. 21. 16:15

 

겨울에도 촉촉하게! 겨울철 피부관리를 위한 천연팩 만들기

 

 

 

춥고 건조한 계절과 함께 덩달아 건조해진 피부 때문에 요즘 고민이 많으시죠? 피부가 건조해지면 메이크업이 잘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여러 피부 질환도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겨울엔 무엇보다도 보습에 특히 신경을 써 줘야 하는데요. 겨울철 피부관리에 있어 가장 대중적인 방법이라면 역시 보습력 강한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이겠죠? 하지만 화장품만으로는 조금 부족한 느낌이라면 이번엔 홈메이드 천연팩을 만들어 사용해 보는 건 어떠신가요? 엔실장이 집에서도 간단하게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천연팩 몇 가지를 소개해 드릴게요.

 

 

 

먹지 말고 피부에 양보해요! 천연팩 만들기

 

 

 

바나나팩 만들기

 

바나나는 비타민A와 비타민B가 풍부하여 피부미용에 도움이 되는 과일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보습에도 좋다는 사실! 특히 피부가 건성에 해당되는 분들에게는 이 바나나팩이 피부 보습에 많은 도움이 되는데요. 각질도 제거해 주기 때문에 바나나팩을 하고 나면 피부가 매끈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답니다.

 

 

 

 <만드는 법>

 1. 바나나 1/2 분량을 숟가락을 이용하여 곱게 으깹니다.

 2. 으깬 바나나에 우유나 꿀, 요거트 등을 소량 첨가하여 보습 효과를 높여줍니다.

 3. 여기에 밀가루를 넣어 팩을 하기 적당한 농도를 맞춰주면 완성!

 

 

 

 

 

 

 

달걀노른자팩 만들기

 

피부관리하면 달걀팩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달걀팩의 모공 축소와 피지 제거 등의 효과는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이죠? 하지만 이것은 달걀 흰자를 이용했을 때의 이야기이고, 달걀 노른자의 경우에는 조금 다른데요. 달걀 흰자가 피부 노폐물을 제거하는데 뛰어나다면, 노른자는 피부 보습과 영양 공급에 도움을 준답니다.

 

 

 

 <만드는 법>

 1. 달걀에서 노른자를 분리합니다.

 2. 분리한 노른자에 우유를 2숟갈 정도 넣어 잘 섞어 줍니다.

 3. 밀가루로 농도를 맞춰준 뒤 사용합니다.

 

 

 

 

 

 

 

우유팩 만들기

 

천연팩 만드는 방법들을 보다 보면 첨가되는 재료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우유입니다. 그 이유는 우유가 보습은 물론 피부에 영양을 공급해 주어 촉촉한 피부를 유지해주기 때문인데요. 뿐만 아니라 각질 제거에도 탁월한 효능을 보인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유 하나 만으로도 간편하게 팩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데요. 재료로는 우유와 화장솜만 있으면 끝!

 

 

 

  <만드는 법>

 1. 전자레인지를 이용하여 우유를 미지근하게 만들어 줍니다.

 2. 준비된 화장솜에 미지근해진 우유를 적셔 주면 끝!

 3. 완성된 화장솜을 얼굴에 올려 10~15분간 흡수시킨 뒤 세안해 줍니다.

 

 

 

 

천연팩 사용 시 주의사항

 

 

 

간단하고 저렴한 방법으로 피부를 관리해 주는 천연팩! 게다가 자연의 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민감한 피부를 가진 분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천연팩이 모든 사람에게 다 잘 맞는 것은 아니랍니다. 자신의 피부에 맞지 않는 재료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천연팩을 사용하기 전에는 반드시 피부 테스트가 필요한데요. 팔 안쪽이나 귀 뒤쪽에 소량을 발라 10분 정도 방치한 후, 큰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사용하도록 합니다. 이때 재료의 신선도를 반드시 확인하고 일회분만 만들어 사용합니다.

 

천연팩을 바를 때에는 마스크 시트를 얼굴에 얹은 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시간은 10~15분을 넘지 않는 것이 중요한데요.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뭐니뭐니해도 세안이겠죠? 아무리 좋은 팩이라도 세안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니 반드시 깨끗하게 세안하세요!

 

 

 

 

 

 

 

 

 

트위터추천하기 페이스북추천하기 한RSS 구독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트위터

페이스북

rss

유튜브

opencast
분류 전체보기 (2003)
Collection (770)
Life & Talk (281)
Now Event (256)
Now Enter6 (680)


Enter-6 Youtube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